홍보센터

제목드론 100대가 수놓는 2020 첫 하늘…"울산으로 오세요"2020-02-19 12:38:48
작성자 Level 10

다사다난했던 한 해가 저물고 곧 새해가 밝아옵니다. '2020년' 해가 바뀌는 순간 울산대공원에서는 드론 100대가 하늘을 수놓고, 간절곶과 방어진에서는 한반도에서 가장 먼저 떠오르는 새해 첫해를 볼 수 있습니다. 해맞이·해넘이 명소를 신혜지 기자가 소개합니다. '2020년' 새벽 0시 해가 바뀌는 순간 타종 소리와 함께 드론 100대가 울산대공원 하늘을 수놓을 예정입니다. 울산대공원 동문광장에서는 마지막 날인 오늘(31일) 밤 10시부터 인기가수들의 공연과 타종 행사, 밤하늘을 밝힐 불꽃놀이와 드론 쇼로 이어지며 송년, 신년 맞이 행사가 교차합니다. 새해 해돋이 명소는 한반도에서 가장 먼저 해가 뜨는 곳으로 알려진 울주군 간절곶이 가장 인기가 많습니다. 첫날 해 뜨는 시각은 아침 7시 31분, 동구 방어진 해변이 공동 1위를 기록해 주목받고 있습니다. 울창한 소나무숲과 탁 트인 바다가 어우러져 천혜의 비경을 자랑하는 진하 해수욕장도 해돋이를 보기 위해 해마다 많은 인파가 모입니다. 동구 대왕암 공원은 입구부터 신선한 공기가 해풍에 섞여 나와 해맞이 후 아침 산책에도 제격입니다. 울산 도심에서 마지막 날과 작별 인사를 하고 싶다면 함월산 자락에 위치한 바로 이 함월루가 좋습니다. 도심 야경뿐만 아니라 석양에 물든 동해 바다까지 울산 전역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이곳에서 차분히 한 해를 마무리합니다. [정주현/울산 중구 우정동 : 내년에도 행복하게 잘 지내면 좋겠죠. 나라 발전도 조금 더 부강하고, 우리 시민한테 좋은 성과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아이들은 다 건강하게 잘 지내면 되겠고.] 태화루에서 바라보는 노을도 태화강과 십리대숲과 어우러져 운치를 더해 해넘이 장소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585898&plink=ORI&cooper=NAVER&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error: Content is protected !!